Press Release

Monday, March 11, 2019

지난 9일 LA 한인타운 한복판에서

‘대한독립만세’가 울려퍼졌습니다.

 

500여명의 한인들은 3.1절 100주년 기념 퍼레이드를 통해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며 대한 독립 역사를 되세기고   

일제 만행을 잊지않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이황 기자가 보도합니다.   

LA 한인타운 한복판에서 울려퍼진 ‘대한독립만세’

 

지난 9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윌셔 블러바드 선상 놀만디와 옥스포드 사이에서는

한인 5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3.1운동 100주년 기념 퍼레이드가 진행됐습니다.

 

LA 한인타운에서 역사상 처음으로 울려퍼지는

‘대한독립만세’소리에 한인들은 감격했습니다.

“It’s an honor to be here in remembrance of those who fought for independence 100 years ago. I can feel the strength and resilience of the Korean community,” said Assemblymember Miguel Santiago, who stood at the front of the procession.

Monday, March 11, 2019

The Public Banking Act Aims to Give California Cities Financial Freedom from Wall Street

Sacramento, CA – California State Assemblymember Miguel Santiago (D-Los Angeles) and Assemblymember David Chiu (D-San Francisco) are joint-authoring AB 857, to green-light the development of a public banking system in California. Under the current financial system, California’s resources generate profits for wealthy investors on Wall Street. A public banking system would see those dollars reinvested into projects that benefit communities.

Monday, March 11, 2019

By My News LA

Although his efforts to lead the creation of a public bank in Los Angeles fizzled out when voters rejected the proposal in November, City Council President Herb Wesson expressed support Monday for state legislation that seeks to develop a public banking system in California.

Wesson said he envisioned that a local public bank would “give small loans to small entrepreneurs, a bank that’s main bottom line is going to be to make our community a better place.”

Monday, March 11, 2019
Monday, March 11, 2019

The Public Banking Act Aims to Give California Cities Financial Freedom from Wall Street

Sacramento, CA – California State Assemblymember Miguel Santiago (D-Los Angeles) and Assemblymember David Chiu (D-San Francisco) are joint-authoring AB 857, to green-light the development of a public banking system in California. Under the current financial system, California’s resources generate profits for wealthy investors on Wall Street. A public banking system would see those dollars reinvested into projects that benefit communities.

“It’s pretty obvious that the Wall Street system of wealth distribution has created an income inequality crisis,” said Assemblymember Santiago. “And nowhere is that more visible than right here in my district, where luxury condos loom over Skid Row. Instead of making rich men even richer, our resources should be invested in community development: parks and green spaces, free community college, new schools, smooth roads, and cleaner air. With AB 857 we’re laying the groundwork for a financial system that will give Californians access to capital they can afford, and empower communities to invest in projects that improve everyone’s quality of life.”

Monday, March 11, 2019
Sunday, March 10, 2019

9일 LA윌셔길에 대한독립 만세 소리가 울려 퍼졌다. 한인 300여 명은 대형 태극기를 들고 아리랑에 맞춰 윌셔 불러바드 선상 노먼디에서 옥스퍼드까지 40분가량 행진했다.

윌셔 퍼레이드는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범동포연합사업회'가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해 기획한 것으로 지난주 2일 열릴 계획이었으나 비로 인해 이날 열렸다. 퍼레이드에는 LA한인회와 민주평통, 흥사단, 파바월드 등 40여 개 한인단체들이 대거 참여했다.

미주 3·1여성동지회와 이화여중고 동문회원 등 80여 명은 유관순 열사를 상징하는 흰색 저고리에 검정 치마를 입고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일부 회원들은 유관순 열사 사진을 들고 걸었다.

이연주 3·1여성동지회장은 "선조의 희생 정신을 기리고 후세에 독립 정신을 물려주기 위해 모였다"며 "많은 한인들이 퍼레이드에 참여해 감동스럽다"고 말했다.

봉사단체 파바월드와 예술단체 고르예술단 회원 등 1.5세, 2세 한인 청소년도 참석해 행진에 활기를 불어 넣었다. 학생들은 화려한 색감의 전통 의상을 입고, 북과 장구를 치며 주변의 관심을 불러모았다. 행인들은 발걸음을 멈추고 휴대전화를 들어 사진을 찍고 동영상을 촬영했다.

일본군 성노예 피해 할머니 영정사진을 들고 참석한 파바월드 회원 차다래(11학년)양은 "우리는 일제 강점기를 경험해 보지 못했다. 하지만 이 자리에 참석해 그날의 역사를 생각해 볼 수 있어 의미 있다. 위안부 역사도 지나가고 있지만 꼭 기억해야한다"고 말했다.

행진 대열 맨 앞에 섰던 미겔 산티아고 LA시의원은 "독립을 위해 싸웠던 100년 전의 역사를 기리는 한인의 모습이 인상적이다. 커뮤니티의 힘을 느낄 수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