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손' 이석·안창호 손자 랠프 안·손병석 손자 손재호 LA시의회·3·1여성동지회·LA한인회·흥사단·파바 참여

Sunday, March 10, 2019

9일 LA윌셔길에 대한독립 만세 소리가 울려 퍼졌다. 한인 300여 명은 대형 태극기를 들고 아리랑에 맞춰 윌셔 불러바드 선상 노먼디에서 옥스퍼드까지 40분가량 행진했다.

윌셔 퍼레이드는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범동포연합사업회'가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해 기획한 것으로 지난주 2일 열릴 계획이었으나 비로 인해 이날 열렸다. 퍼레이드에는 LA한인회와 민주평통, 흥사단, 파바월드 등 40여 개 한인단체들이 대거 참여했다.

미주 3·1여성동지회와 이화여중고 동문회원 등 80여 명은 유관순 열사를 상징하는 흰색 저고리에 검정 치마를 입고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일부 회원들은 유관순 열사 사진을 들고 걸었다.

이연주 3·1여성동지회장은 "선조의 희생 정신을 기리고 후세에 독립 정신을 물려주기 위해 모였다"며 "많은 한인들이 퍼레이드에 참여해 감동스럽다"고 말했다.

봉사단체 파바월드와 예술단체 고르예술단 회원 등 1.5세, 2세 한인 청소년도 참석해 행진에 활기를 불어 넣었다. 학생들은 화려한 색감의 전통 의상을 입고, 북과 장구를 치며 주변의 관심을 불러모았다. 행인들은 발걸음을 멈추고 휴대전화를 들어 사진을 찍고 동영상을 촬영했다.

일본군 성노예 피해 할머니 영정사진을 들고 참석한 파바월드 회원 차다래(11학년)양은 "우리는 일제 강점기를 경험해 보지 못했다. 하지만 이 자리에 참석해 그날의 역사를 생각해 볼 수 있어 의미 있다. 위안부 역사도 지나가고 있지만 꼭 기억해야한다"고 말했다.

행진 대열 맨 앞에 섰던 미겔 산티아고 LA시의원은 "독립을 위해 싸웠던 100년 전의 역사를 기리는 한인의 모습이 인상적이다. 커뮤니티의 힘을 느낄 수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It’s an honor to be here in remembrance of those who fought for independence 100 years ago. I can feel the strength and resilience of the Korean community,” said Assemblymember Miguel Santiago, who stood at the front of the procession.